'2015/03'에 해당되는 글 5

  1. 2015.03.18 윌리엄 세익스피어 - 햄릿
  2. 2015.03.15 조반니 보카치오 - 데카메론
  3. 2015.03.14 청계산
  4. 2015.03.10 사사키 케이이치 - 전달의 기술
  5. 2015.03.09 이미테이션 게임 (2015)

윌리엄 세익스피어 - 햄릿

햄릿은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대사로 잘 알려져 있는 비극의 주인공이다. 이 대사를 좀 더 올바른 번역인 '있음이냐 없음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로 보니, 햄릿의 고뇌과 생명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존재에 관한 것임을 확실히 알 수 있었다. 

햄릿은 아들로서 아버지의 복수만 생각하는 단순한 인물이 아니라서 이 극이 재미있는 것 같다. 햄릿은 유령으로부터 어떻게 아버지가 죽임을 당했는지 듣고는 미친척 연기를 하고, 연극을 꾸며 그 사실을 확인하는 조심성이 있으면서도, 우발적으로 폴로니어스를 죽여서 위험에 처하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영국에 가게되지만 거기에 숨겨진 음모를 알아내어 돌아올 정도로 총명하지만, 음모가 있을 것이 분명한 레티어즈와의 검술 시합에 뛰어드는 무모한 모습도 보인다.

아버지가 억울한 죽음을 당하고, 어머니가 삼촌과 재혼한 사실로 레티어즈와 같이 분노로 미치거나 복수에 불타오를 수도 있었겠지만, 이야기는 그렇게 단순하기 흘러가지 않는다. 끝내 복수를 이루기는 하지만, 해피 엔딩이라고 할 수 없는 결말을 맞게 되는 것도 끝까지 흥미를 끌게 했다.

극본인 만큼 연극으로 공연하는 것을 한번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햄릿

저자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출판사
민음사 | 2009-01-20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어떤 게 더 고귀한가. 난폭한 운명의 돌팔매와 화살을 맞는 건가...
가격비교


Trackback 0 Comment 0

조반니 보카치오 - 데카메론

흑사병이 창궐하던 시절 10명의 남녀가 10일동안 이야기를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이야기. 돌아가면서 왕(지도자)을 맡아서 그 날 이야기의 주제를 결정하는데, 교훈적인 이야기가 있는가 하면, 엉뚱한 이야기도 있고, 즐거운 이야기가 있는가하면, 슬픈 이야기도 있어서 마치 아라비안 나이트를 떠올리게 한다.

이야기 속의 "사랑"이란 것은 육체적인 사랑을 의미하는 것처럼 보인다. 남편이 있는 유부녀에게 거리낌없이 구애하는 모습이나 불륜을 당연한 듯이 표현하는 것은 나의 가치기준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웠다. 그 당시에는 이런 것이 당연했던 것일까? 아니면, 중세판 사랑과 전쟁인 것인지...

보카치오가 단테를 연구했다는 사실은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그래서인지 데카메론에 단테의 신곡의 문구를 인용한 문구들이 많이 있었다.


데카메론 1

저자
조반니 보카치오 지음
출판사
민음사 | 2012-09-14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국내 최초 이탈리아어 완역본 출간신의 세계에서 인간의 세계로 급...
가격비교


Trackback 0 Comment 0

청계산



친구들과 함께 청계산을 올랐다. 황사인지 미세먼지인지, 아니면 스모그라고 해야할지 좀 뿌옇긴 하지만 많이 따뜻해지고 날씨가 맑아서 바깥 나들이하기 좋은 날이었다.

청계산은 험하지도 않고, 높이도 적당해 부담없이 오를만 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고등동 | 청계산
도움말 Daum 지도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계산  (0) 2015.03.14
남산 산책  (0) 2014.05.24
석촌 호수  (0) 2014.05.05
부천 크라이치즈버거  (0) 2013.11.21
석송령  (0) 2013.09.21
관악산  (0) 2013.05.01
Trackback 0 Comment 0

사사키 케이이치 - 전달의 기술

글쓰기에 소질없던 저자가 카피라이터 일을 맡게되면서 고군분투하다가 발견한 법칙을 담은 책이다. 듣는 상대에게 어떤 말이나 행동을 요구하는 부탁을 할때에 어떻게하면 목적을 이룰 수 있는가에 대한 내용이라, 제목에는 "전달"보다는 차라리 "부탁"이나 "제인"이 더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에서 알려주는 부탁의 말을 만드는 방법은 아주 간단한데, 아래의 3단계이다.

  1. 생각나는 것을 그대로 말하지 않는다.
  2. 상대의 머릿속을 상상한다.
  3. 상대가 바라는 이점과 일치하는 부탁을 만든다.

저것만 보면 너무 단순해서 대체 뭘 어떻게 하라는 건지 막막한데, 도움이 될만한 몇가지 방법도 함께 소개하고 있다.

  • 상대가 좋아하는 것 파악하기
  • 싫어하는 것 회피하도록 유도하기
  • 선택의 자유 주기
  • 인정받고 싶은 욕망 채워주기
  • 당신만으로 한정하기
  • 팀워크화 하기감사 표현하기

또한, 상대방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같은 말을 하더라도 아래와 같은 "강한 말"을 적절하게 만들어 사용해야한다고 한다.

  • '서프라이즈' 말 넣기 - 느낌표, 감탄사 등
  • 공백 만들기 - 반대어를 넣어 대비 시킴
  • 적나라하게 표현하기 - 몸의 반응을 적나라하게 표현
  • 반복하기 - 전하고 싶은 말을 반복
  • 클라이맥스 만들기 - 전하고 싶은 말을 보조하는 말부터 시작한다.

마지막으로 긴 글을 만드는 기술도 다음 3단계로 간단하게 소개하고 있는데, 이것 글을 쓰는 방법이라기 보다는 이미 작성한 긴 글을 고치는 방법으로 보인다.

  1. 다음 내용이 궁금해지는 (짧고 강한) 첫 문장을 만든다.
  2. 긍정적인 독후감을 줄 수 있는 마무리를 만든다.
  3. 시선을 잡는 제목을 짓는다.

책 내용은 간결하고, 보기 쉬워서 과연 "전달의 기술"이란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지만, 이걸 실제로 사용하려면 책에서 보듯히 간단하게 해결되지 않을 거라는 기분도 든다. 하지만, 책에서 소개하는 몇가지 방법만이라도 의식하고 있다보면 조금씩 말이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생긴다.


전달의 기술

저자
사사키 케이이치 지음
출판사
한국경제신문사 | 2014-04-03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일본 아마존 60주 연속 최장기 종합 베스트셀러 "전달법을 알면...
가격비교


Trackback 0 Comment 0

이미테이션 게임 (2015)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에니그마를 해독하기 위한 기계를 만든 튜링에 대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앨런 튜링이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현대 컴퓨터의 기반이 되는 기계를 만들었고, 동성애자였으며, 사과를 먹고 자살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다. 영화라서 아무래도 각색된 부분이 있겠지만, 컴퓨터를 배울때 빠지지 않고 나오던 중요한 업적을 남긴 사람의 생애에 대해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영화에서 튜링은 사회성이 무척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천재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천재이기 때문에 그렇게 행동하는 것인지, 그렇게 행동하다보니 천재로서의 업적을 남기는 것인지 의문이 생겼다. 혹시 다른 사람들은 어렵다고 생각한 문제를 남들과 다르게 생각하다보니 우연히 풀게 된 것은 아닐까? 어떤 중요한 문제를 해결할 기회를 얻지 못하거나, 다른 접근법으로도 풀지 못했다면, 역사에 기록되지도 못하고 그냥 잊혀지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제목인 "이미테이션 게임"이 뭔가 했는데, 영화 마지막의 설명에 의하면 앨런 튜링이 인공지능을 설명하면서 나온 테스트라는 것을 보니 튜링 테스트를 그렇게도 부르는 모양이다.


이미테이션 게임 (2015)

The Imitation Game 
8.4
감독
모튼 틸덤
출연
베네딕트 컴버배치, 키이라 나이틀리, 매튜 구드, 알렌 리치, 매튜 비어드
정보
드라마, 스릴러 | 영국, 미국 | 114 분 | 2015-02-17


'볼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테이션 게임 (2015)  (0) 2015.03.09
다이빙벨 (2014)  (0) 2015.02.22
존 윅 (2015)  (0) 2015.02.17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2014)  (0) 2015.02.16
5일의 마중 (2014)  (0) 2014.11.03
회사원 (2012)  (0) 2014.04.27
Trackback 0 Comment 0